> 시장소식 > 독자기고
[時]구시 냇갈~4계보령경찰서 경무계장 표영국
양창용 기자  |  yang082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31  10:07: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보령경찰서 경무계장 표 영 국

구시 냇갈~4계

 

징검다리 건너

간사지 뚝배미

뽀얀 애기 속살같은

삐비 뽑아

한움쿰 입에넣고

허기를 채우던

 

여름

물장구 치고

진흙 미끄럼 타다가

짠물에 코박고

슬금슬금

황발이, 능쟁이 잡다

손가락 물려

발 동동 구르던

 

가을

냇갈 건너 논두렁이

숭숭 구멍 살피며

미꾸리 찾아 삼만리

채 피우지않은

갈대꽃 뽑아

빗자루 만들던

 

겨울

쎈바람 불어오는

하천 뚝

가오리, 방패연 날리다

밀물에 쩍! 쩍!

갈라진 얼음배 놀이

홀딱 젖은 몸

쥐불놓아 말리다

구멍  난 나이롱 양말

엄마에게 들켜 혼쭐나던

 

눈 감으면

갯내음 담은 추억이

밀물타고 왔다

썰물 되어

빠져 가는 곳

 

그 곳에 짠물같던

옛 이야기들이

민물과 함께

흐르고 있다.

양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보령시 봉산4길 38-17(대천동)  |  대표전화 : 041)934-9317  |  팩스 : 041)932-452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 00078  |  발행·편집인 : 양창용  |  이메일 : yang0822@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창용
Copyright © 2013 보령시장신문. All rights reserved.